가장 많이 본 기사[종합]
별점 평가
★★★★★★★★☆☆
★★★★★★★★☆☆
★★★★★★★★★★
★★★★★★★★★☆
★★★★★★★☆☆☆
★★★★★★★★☆☆
★★★★★★★★★☆
위치 : HOME > 통합 > 추천 텍스트
[추천 텍스트] 정은경 평론집 『길은 뒤에서 온다』(문화다북스, 2017)

 

   『길은 뒤에서 온다라는 책은 문학평론가 정은경의 두번째 평론집이다. 저자는 2003<세계일보> 신춘문예 문학평론 부문에서 당선된 이후 비평전문지 <작가와비평> 편집동인, 계간 <내일을 여는 작가>의 편집위원을 역임했다. 현재 계간 <아시아>의 편집위원이자, 웹진 <문화 다>의 편집동인으로서 활동하고 있고, 원광대 문예창작학과 교수로 재직하고 있다. 경력에서 보듯 정은경 평론가는 늘 현장에서 평론을 통해 삶과 문학을 성찰해왔다. 두번째 평론집에 게재된 평론들은 저자가 2010년대에 텍스트와 시대를 고민하고 사랑하면서 쓴 글들이다. 저자의 글쓰기는 주로 소설 평론을 통해 독자와 만나고 있다.

 

   길은 뒤에서 온다에서 제1부는 주제비평에 해당하는 글이고, 2부는 주로 해설로 발표된 글들이다. 독자들은 이 글을 통해 다방면에 관심을 갖고 성실한 글쓰기를 해온 저자의 행보를 확인할 수 있을 것이다. 1부에서는 프리타, 유토피아, 탈조선, 현대인의 소외, 죽음, 신경숙 표절 논란, 작가 정유정론, 세월호 참사 이후의 문학을 다루고 있다. 2부에서는 주로 해설로 게재되었던 평론들이 실려 있다. 저자는 조영아, 장마리, 류서재, 안광, 김정남, 허문재, 한차현, 박청호의 당대 소설들을 꼼꼼하게 읽어내고 있다.

 


jun.jpg

  

 

 

   평론가 정은경의 글쓰기는 시대와 대중을 지향한다. 저자는 평론가의 섹트화, 전문화에 대해 회의하면서 가급적 쉬운 비평을 줄곧 지향해왔다고 밝히고 있다. 저자는 그럼에도 불구하고 자신의 글들이 일부 난해하고 복잡한 것은 우리 시대의 난해성과 복잡성의 반영되었기 때문이라고 해명한다. 저자의 평론은 텍스트에 갇히지 않고, 텍스트에 기대어 당대의 첨예한 현실과 만나 길을 새로 트고 걷고자 한다. 저자는 텍스트를 통해 문학과 현실을 함께 여행하고 있는 셈이다. 정은경은 이 책에서 멈추어 성찰하고 사랑하고, 더 넓고 멀리 되돌아보고 앞길을 가늠하는 것, 그것이 비평이라고 나는 생각한다. 길은 늘 앞으로 나 있지만, 길은 언제나 뒤에서 온다.”고 밝힌다. 저자 정은경은 자신의 글들을 통해 현재의 우리의 삶과 문학에 대해 독자들이 깊이 성찰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

 

만약에 세월호 이후 우리의 상상력이 글을 짓는다면, 그것은 완전한 비참과 절망에서 도약하려는 희망과 위로와 분노의 절규가 아닐까. 문학의 사회적 상상력은 언제나, ‘설마만약사이에서 죽음과 물화를 뒤흔드는 힘이어야 한다.     

 

이 시대 자율적 프리타란 이 노동의 패러다임의 변환기의 징후이자 전통적 노동 시장의 실패일 수도 있다.

 

편혜영 작품의 디스토피아는 대체로 미학적 과잉에 의해 엽기, 그로테스크로 직조되지만, 그러나 그 핵심에는 현대 사회가 직면하고 있는 위험에 대한 예민한 촉수가 들어 있다.

 

헬조선은 양극화, 청년실업 등의 끔찍한 현실에서 비롯된 것이기도 하지만, 한편 어떤 인도 국민이라는 이름으로 안전과 안녕을 보장받을 수 없는, 네트워크가 구조를 해체하는 지구화의 결과라는 점에서 진짜 문제인 것이다.

 

장한아, 김사과, 장강명의 청춘은 막다른 길목에서 무서운 아해와 무서워하는 아해로 질주하고 있는 중이다. 저들의 진단처럼 길이 막혀 있든, 혹은 그들의 진단과 다르게 길이 뚫려 있든 중요하지 않다. 중요한 것은 청춘과 함께 폐쇄회로라는 어떤 거대한 시스템 안에 갇혀있다는 인식이 우리를 압도하고 있다는 것이다.

 

저는 먼저 신경숙 작가에게 문학에 관심도 없던 뭇대중처럼 돌을 던질 게 아니라, 마녀사냥처럼 번져가는 이 기이한 집단 광기의 횃불이 될 것이 아니라, 작가로서 비평가로서 냉정과 이성을 우선 갖추어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정유정의 소설은 찰스 디킨스처럼 생생한 인물들로 포진되어 있으며, 스티븐 킹처럼 음산하고 괴기스러운 이야기로 인간의 심연을 파헤치고 있고 레이먼드 챈들러처럼 하드보일드하고 탄탄한 문장으로 거침없이 내닫는다.

-본문 중에서

 

jungcr1.jpg

<차례>

 

1Exit

프리타, 자유의 기획?

제로 옵션의 유토피아

탈조선의 어떤 감각

싫어서라니

무서운 아해와 무서워하는 아해

자동인형의 반란

생의 맨얼굴

신경숙 표절 논란에 대하여

닥치고 이야기

정유정론

상상력이 폭사당한 날, 절망은 수천,

수만 개의 소설을 쓰네

세월호이후의 문학

 

2Gateway

푼크툼(punctum), 문명에 찍힌 얼굴

조영아 헌팅

노을의 정념

장마리 선셋 블루스

반인반수(半人半獸)의 생태학

장강명 뤼미에르 피플

난세에 난초를 그리다

류서재 석파란

쟈이언트, 아스팔트에 결박되다

안광 성난 타조

철근 콘크리트의 생()

김정남 숨결

킬러의 탄생

허문재 파워 인터뷰

착란이 내파(內破)하는 것

한차현 내가 꾸는 꿈의 잠은 미친 꿈이 잠든 꿈이고

네가 잠든 잠의 꿈은 죽은 잠이 꿈꾼 잠이다

치명적, 의 감각                                        

박청호 벚꽃 뜰

발표 지면  

 

 

 

http://www.hani.co.kr/arti/culture/book/797204.html <한겨레> 신문 책 소개

 

http://www.domin.co.kr/news/articleView.html?idxno=1156232 <전북도민일보> 책 소개

 

작성일 : 2017.05.25
[댓글]
⊙ 이름
⊙ 비밀번호
⊙ 이메일
댓글 남기기
비판적 문화 공동체 웹진 [문화 다]   |   www.munhwada.net(또는 com)
문화다북스 대표 강소현   |   웹진 <문화 다> 편집인 최강민, 편집주간 이성혁   |   사업자번호 271-91-00333
[웹진 문화다 / 문화다북스] 연락처 : 02-6335-0905   |   이메일 : munhwada@naver.com
Copyright ⓒ 2012 Webzine Munhwada. All rights reserved.